[시애틀 뉴스] “저는 샘 조의 미래를 보았습니다!”

webmaster 2019-07-08 (월) 13:13 2개월전 527  

마이크 혼다 전 연방하원의원 지난 7일 시애틀 방문, 샘 조 선거 유세 적극 지원 


ë§ì´í¬ í¼ë¤ ì  ììê³¼ ì ì¡°ê° ìµì´ì¤ë¬ì´ íì ê³¼ ìì§ì¼ë¡ ì¬ì§ 'ì°°ì¹µ'

마이크 혼다 전 의원과 샘 조가 익살스러운 표정과 손짓으로 사진 '찰칵'


워싱턴DC 의사당에는 100명의 연방 상원의원, 435명의 연방 하원의원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보통 각 의원들에게는 워싱턴DC와 해당 지역구에 근무하는 보좌관이 보통 10명이 되지요.

연방 하원의원들을 보좌하는 4,350명의 보좌관들 가운데 어느 날 전 의사당 한 켠에서 제 보좌관이 아닌 동료의원 Ami Bera(캘리포니아 7선거구)의 보좌관인 Sam Cho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4,350명의 하원의원 보좌관 중 한 명인 샘 조. 


의사당 회의실 복도에서 마주칠 때마다 샘은 항상 제게 많은 질문을 하고 대화를 하면서 저는 샘의 미래를 보았습니다. 

어느 날 백악관에서 연락을 받고 오바마 대통령 보좌관으로 백악관에 들어간다는 소식을 듣고 저는 무척이나 기뻤답니다.

대통령 보좌관 시절 의문이 생기면 언제나 제 방을 노크하고 들어와 많은 대화를 나눴고, 맡은 직무를 성실하게 수행하는 모습에 항상 제 입가에 미소를 짓게 했습니다. 
그럴 때마다 샘이 앞으로 미국을 이끌어갈 인재임을 믿고 확신했습니다. 

백악관 임기 말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와, 조류독감으로 계란 값이 폭등해 한국인들이 고통 받는 모습을 보고 본인이 도움이 되고자 한다는 말을 듣고 저는 또 한 번 놀랬습니다.

그리고 본인이 성장한 워싱턴주에 돌아와 계란 수출 무역회사를 설립하고 미국 계란 농장들의 협조를 받아 수출해 한국인들의 돕고 미국 양계농장들과의 거래를 성공적으로 성사시키고 있다는 소식도 접했습니다. 또한 주지사 임명직 커미셔너 주 상원의원 보좌관으로 지역사회 봉사에도 열심이라는 소식에 저는 샘 조의 소식을 듣는 하루하루가 너무도 행복했습니다. 

어느 날 샘 조로부터 이제 기회가 생겨서 선출직인 시애틀 항만청 커미셔너로 출마를 결심했다는 소식에 연방 하원의원 8선을 역임한 제가 ‘내 나이 29세 때 무엇을 했나’ 생각해 보았습니다.

직장을 구하러 동분서주했던 시절로 기억합니다.

이제 샘 조는 제 자랑이 아닌 여러분의 자랑입니다.

29세 젊은 나이지만, 당선되어 맡은 직분을 수행할 경력과 준비를 갖춘 샘 조입니다.
샘 조의 출마 소식에 저는 너무도 기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샘 조를 응원하기 위해 왔습니다.

더 큰 꿈을 가지고 앞으로 미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샘 조를 여러분이 적극 후원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여러분을 존경합니다. 

God Bless America. 

마이크 혼다 전 의원의 샘 조 지지.후원 연설 내용을 번역해 게재합니다.(편집자주)  


<저작권자  시애틀J뉴스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이 게시물은 webmaster님에 의해 2019-07-18 10:20:49 로컬뉴스에서 복사 됨] http://www.seattlej.com/bbs/board.php?bo_table=seattle_local_news&wr_id=1491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 이미지 제목
2019 King Co. Primary Video Voters' Guide: Sam Cho, Candidat…
15
[J포토뉴스] “워싱턴주 킹카운티 선거 역사상 유례없는 일”
14
[시애틀 뉴스] 홍윤선 후원회장 “게리 락 전 워싱턴 주지사, 나보다 12년 빠르다고 감탄해”
13
[J포토뉴스] 민주평통 시애틀협의회(회장 노덕환) 야유회도, 샘조 후원도 모두 “십시일반”
12
“사랑한다. 세현아~” “고맙습니다. 선생님!”
11
[J포토뉴스] “한글 꿈나무에서 정치 리더까지” 윤부원 한미교육문화재단 이사, 샘 조 격려
10
[시애틀 뉴스] “젊은 리더 젊은 정치 아이콘, 샘 조 돌풍 기대한다!”
9
[J포토뉴스] “주류사회가 먼저 인정, 가장 가능성 높다!”
[시애틀 뉴스] “저는 샘 조의 미래를 보았습니다!”
7
[시애틀 뉴스] “정치세계의 미래를 여러분과 더불어 함께 하겠습니다”
6
[시애틀 뉴스] 테미스법률사무소 김경곤 변호사 ’샘 조 지지.후원 모임’ 주최
5
[시애틀 뉴스] 시애틀중앙일보, 샘 조 공식 지지 선언
4
[시애틀 뉴스] 차세대 리더, 중앙일보와 함께 “무리 속 군계일학, 날아 오르라 샘 조여~”
3
[시애틀 뉴스]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 출마 샘 조, 아버지 조규철 씨 ‘감사의 글’ 보내와 “꼭 좋은 결과로…
2
[포토 갤러리]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 출마 샘 조, ‘캠페인 킥오프’ 포토갤러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