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W NEWS] 2019년 신입생들을 위한 기숙사 팁

haeinnp1124 2019-03-03 (일) 20:21 1개월전 297  

2019년도 대학입시 결과가 이제 거의 끝을 향해 달려간다. 51일까지 대부분의 학생들이 자신이 앞으로 4년을 보내게 될 대학과 전공, 그리고 살 곳을 결정하게 된다. 하지만 새로운 환경에 놓이게 된 신입생들은 그다지 많은 선택지와 정보를 갖고 있지 않아서 비교적 친숙한 기숙사를 살게 되는 경우가 많다. 나 역시 새로운 도시, 새로운 학교에 적응하기 위해 기숙사를 선택했었다. 나처럼 학교 기숙사에 살면서 여러 문제에 부딪힐 신입생들을 위해 기숙사 팁들을 써볼까 한다.

첫 번째, 학교 음식 카드 레벨은 가장 낮게 하자. 기숙사에 살면 학교 관할 아파트가 아닌 이상 dining fee level을 선택해서 지불해야한다. ‘기숙사 살면 학교 음식 많이 먹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불필요하게 높은 dining level을 선택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지만 기숙사 산다고 절대 학교 음식 많이 먹는 건 아니다. 방 밖에 나가기 싫어서 라면이나 즉석식품 먹는 날이나 이왕 방 밖에 나갈거면 그냥 제대로 된 밥 먹으러 가는 날이 더 많다. 아무리 학교 카드 돈이 다음 학기로 이월된다고 할 지라도, 한 쿼터에 1000불 이상을 dining fee로 내지는 말자.

두 번째는, 가격 차이가 있더라도 자신에게 맞는 기숙사를 선택하라는 것이다. University of Washington을 경우로 볼 때, 제일 싼 Haggett hall3인 방, 공용 화장실 옵션은 쿼터 당 1,773불로 굉장히 저렴하다. 하지만, 난방이 거의 되지 않고 방 불이 너무 침침하다. 또한, 운이 안 좋을 경우 community bath이기 때문에 화장실을 더럽게 쓰는 사람들을 만날 수도 있다. 특히 RA가 층마다 배정되서 소음이나 청결도를 체크하는 시스템인 기숙사에서, 방 벽이 너무 얇아서 툭하면 RA에게 걸릴 수도 있다. 그러니, 조금 더 비싸더라도 최소한의 스트레스만 받고 살 수 있는,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환경의 기숙사를 선택하자.

세 번째는, 아무리 과제에 바쁘고 시험에 정신이 없어도 청소는 꼬박꼬박 하자는 것이다. 몇몇 건물들을 빼면 미국 건물들은 주로 마루바닥이 아닌 카펫을 이용한다. 그렇기 때문에 제때 청소기를 돌리지 않으면 먼지들에 파묻혀 살 수도 있다. 특히 겨울철엔 히터 덕에 며칠만 창가를 안 닦아도 소복히 먼지가 쌓이기도 한다. 학점관리도 중요하지만, 기관지 관리와 청결에도 신경을 쓰자. 혹시 룸메이트와 함께 산다면, 자신이 만든 쓰레기는 바로 버리고, 화장실이나 공용 물품을 더럽게 쓰고 내버려두지는 말자. 기숙사 건물 별로 청소기를 일정 시간에 매일 대여할 수 있으니 지출은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네 번째로, 학교 건물이라고 막 쓰지 말자.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습니다.’ 라는 명언이 있듯이, 자신을 위해, 그리고 다음 년도에 방을 쓰게 될 사람을 위해 옷장이나 책상, 서랍장을 소중히 다루자. 나의 경우 9월 말 처음 방에 들어왔을 때 서랍에서 마른 버섯 덩어리를 발견했었다. 작년에 방을 썼던 사람이 남겨두고 간 것 같았는데, 서랍에 버섯 냄새가 베여서 아직 그 서랍을 제대로 쓰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세면대에 음식물을 버려서 막히거나 변기가 막힐 경우에는 work order을 통해 학교에서 고쳐 주기를 기다려야 하는데, 이 과정이 아무리 짧아도 하루다. 바로바로 와서 고쳐주지 않으니 조심히 살자.

             마지막은, 룸메이트와 규칙들을 정하자는 것이다. 특히 외국인 룸메이트와 살게 될 경우 문화적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매일 친구들을 방에 데려와서 몇 시간씩 떠드는 학생들도 있고, 화장실 청소 체크 전날 청소를 안해서 벌금을 내야하는 상황을 만드는 학생들도 있다. 그러니 새 룸메이트를 만났을 때 서로 배려해야 할 부분, 지켜줬으면 하는 부분들을 고려해 몇 가지의 규칙을 정한다면 훨씬 빈정 상하는 일이나 갈등 없이 살 수 있다.

기숙사는 이런 공동체에서 발생하는 문제 뿐만 아니라 터무니 없는 가격, 개인 공간 부족 등의 단점들이 있지만, 학교와 가깝고 수도세, 전기세 등 관리로부터 자유롭다는 장점들도 있다. 단점들을 지혜롭게 조율하고, 장점들을 잘 활용해 학업, 교우 관계에 집중하길 바란다.

 

박혜인기자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분류 제목
UW NEWS
haeinnp1124
           어느새 4월의 반이 지났다. 한국에서는 벚꽃이 떨어지고 19학번 새내기들이 새 학교 생활을 시작하지만, 미국 현지에선 학기제 학교 학생들은 다가오는 파이널에,…
UW NEWS
kyuna1227
워싱턴 대학의 두개의 한인 동아리가 서로 협업해 이번주 토요일 4월 20일에 한국 문화를 알리는 컬쳐나잇 이벤트를 가질 예정이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한국 음식과 음료를 맛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국 전통 놀이와 공연 또한 즐길 수 있…
UW NEWS
jhuhm0311
   이전 졸업생 (Alumni) 소개를 이어 이번에는 워싱턴 대학교 4학년 (senior) 졸업을 한 학기 앞둔 정병수 학생 (26) 을 만나서 여러 가지 학교와 취업 준비 이야기를 나눠 보았다.   정병수 학생은 2013년…
UW NEWS
justink828
 유난히도 눈이 많이 내리고 추웠던 겨울이 가고 어김없이 봄이 찾아왔다. 폭설이 쏟아지던 겨울에는 봄이 언제 오나 싶었지만 화창한 햇빛과 산뜻한 바람이 아침을 반겨주는 걸 보니 겨울의 분위기는 완전히 잊힌 듯 하다.   워싱턴대학교의 …
UW NEWS
webmaster
 2019년 1월 29일, 워싱턴 대학교의 학생이자 저와 많은 이들에게 친구였던 원준이가 우리의 곁을 갑작스럽게 떠나게 되었습니다. 24살 어린 나이에 갈팡질팡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 몰랐던 이 친구는 복학과 동시에 모델이라는 뚜렷한 꿈을 가지고 힘차게 달려…
UW NEWS
yejieshin95
이번주 금요일 3월 8일, KSU가 워싱턴대학교 Savory Hall 260호에서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Access to Success” 멘토링 밎 Motivational Speech를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KSU와 코잡스가 합동하여 진행하는 이벤트로…
UW NEWS
haeinnp1124
2019년도 대학입시 결과가 이제 거의 끝을 향해 달려간다. 5월 1일까지 대부분의 학생들이 자신이 앞으로 4년을 보내게 될 대학과 전공, 그리고 살 곳을 결정하게 된다. 하지만 새로운 환경에 놓이게 된 신입생들은 그다지 많은 선택지와 정보를 갖고 있지 않아서 …
UW NEWS
kyuna1227
 워싱턴 대학교 졸업생들을 소개하고, 그들이 학부 시절에 무엇을 공부했고 현재는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알아보는 alumni series의 첫번째 주인공인 김예슬씨를 만나보았다.    김예슬씨는 2014년도 졸업생으로, 사회학과 …
UW NEWS
sonchris0514
 워싱턴대학(UW)의 한인 학생회 (회장 엄준호)가 지난주 2일 밤 최근에 유행하였던 “쇼미 더 머니” 프로그램을 주제로 삼아 “쇼미 더 탤런트" 오버나이트 행사를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작년과는 다르게 공동 1등에게 현금 300불의 상금이 주어졌다.&n…
UW NEWS
jhuhm0311
2019년 2월 3일 (일요일) 약 오후 3시 30분경부터 시애틀에는 눈이 조금씩 내리기 시작하였다. 오래간만에 내리는 눈이라 여러 학생들이 환호했고, 그 눈이 서서히 땅 위로 쌓이기 시작하면서 학생들은 밤새도록 스노우데이(Snow Day)를 외치며 설레는 마음을 …
UW NEWS
justink828
워싱턴 대학교(UW)의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시애틀 지역의 최저임금 인상이 슈퍼마켓의 물가 인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밝혀졌다.   미국의 많은 도시가 최저임금을 인상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이와 같은 결과는 많은 이들의 시선을 끌었다. …
UW NEWS
yejieshin95
지난 1월 23일 국내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777’ 출연자들이 시애틀을 방문했다.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은, 2018년도 9월에 ‘쇼미더머니 6’ 이후로 새롭게 돌아온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며, 화제성으로 모으며 지난 11월 나플라로 우승자로 낙점시키며 …
UW NEWS
kyuna1227
워싱턴 대학생들의 한국 전통 사물놀이 동아리 ‘한울림’이 오는 2월 2일 오후 5시 30분 워싱턴 대학 미니홀에서 FIUTS가 주최하는 국제 문화 쇼케이스 (FIUTS CulturalFest Perfo…
UW NEWS
haeinnp1124
         워싱턴 대학교 (University of Washington, Seattle)의 한인 학생 동아리 Korean Student Union (이하 KSU)가 다가오는 2월 오버나잇을 주최한다. 오버나잇은 오랫…
UW NEWS
kyuna1227
그가 왜 첫번째 책, "우린 이렇게 왔다" 를 출판하게 되었는지, 두번째 책을 준비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았다. (한국어, 영어 자막 가능)영상 촬영 및 편집 김윤아 기자번역 엄준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